PDF

547

 547 표지이미지
수협, 봄철 안전조업 교육 강화
수협, 봄철 안전조업 교육 강화
  • 김완수
  • 승인 2019.03.08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법·통신설비 사용법와 함께 구명뗏목·심폐소생술 등 실습위주의 교육도 함께 실시

수협중앙회(회장 김임권)가 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경계소홀등으로 인한 어선사고 예방에 나선다.

수협은 3월부터 5월까지 봄철 해양 안전대책을 통해 △선주 및 어선원에 대한 안전교육 실시 △안정정보의 전파 및 유관기관 협력 강화 △안전의식 고취를 위한 홍보활동 등을 적극 추진한다.

중앙해양안전심판원의 2013년부터 최근 5년간 계절별 어선사고 현황에 따르면 봄에 발생한 1,400건의 어선사고 중 대다수(84.01%)가 인적과실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경계소홀 423건(52.03%), 선내작업 안전수칙 미준수 60건(7.38%), 항행법규 위반 57건(7.01%) 등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수협은 봄철 집중교육을 통해 사고예방에 적극 나선다. 올해 계획된 4만6415명을 대상으로 한 총 479회의 교육 중 절반가량인 2만3111명에 대한 232회의 교육을 3~5월중에 실시한다.

선주와 어선원을 대상으로 유지선·피아선 식별, 견시철저, 무중항법 등의 항법교육을 실시한다. 통신설비 사용법, 기관고장 시 조치요령을 안내하고 실습을 통해 구명뗏목·소화기의 효과적인 활용법 심폐소생술 방법 등을 지도한다.

또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조업정보알리미를 통해 조업현황·해양사고 예보·사고사례 등 조업 관련 안전 정보도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와 위치발신장치 상시가동의 중요성도 지속 홍보한다. 매달 1일 어선안전의 날을 활용해 주요 항․포구에서 간담회를 열고 해양안전 의식 확산에 나선다.

이와 함께 수협은 이번 달 해경·선박검사기관과 합동으로 어선 사고 예방 교육과 기관 점검을 시행하고, 다음 달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관계 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어선 안전관리 방안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봄철 증가하는 어선사고를 줄이기 위해 정확한 예방방안을 교육하고 홍보하겠다”며 “수협은 앞으로도 해양사고 발생을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